황씨신문

나의 침실로

-가장 아름답고 오랜 것은 오직 꿈 속에만 있어라: 내 말-

황씨신문 (http://sulfur.pe.kr)
이상화
‘마돈나’ 지금은 밤도 모든 목거지에 다니노라 피곤하여 돌아가련도다.
아, 너도, 먼동이 트기 전으로, 수밀도(水蜜挑)의 네 가슴에, 이슬이 맺도록 달려 오너라.

‘마돈나’ 오려무나. 네 집에서 눈으로 유전(遺傳)하던 진주(眞珠)는, 다 두고 몸만 오너라.
빨리 가자, 우리는 밝음이 오면, 어덴지 모르게 숨는 두 별이어라.

‘마돈나’ 구석지고도 어둔 마음의 거리에서, 나는 두려워 떨며 기다리노라.
아, 어느덧 첫닭이 울고 - 뭇 개가 짓도다. 나의 아씨여, 너도 듣느냐.

‘마돈나’ 지난 밤이 새도록, 내 손수 닦아 둔 침실로 가자, 침실로!
낡은 달은 빠지려는데, 내 귀가 듣는 발자욱 - 오, 너의 것이냐?

‘마돈나’ 짧은 심지를 더우잡고, 눈물도 없이 하소연하는 내 마음의 촛(燭)불은 봐라.
양털 같은 바람결에도 질식(窒息)이 되어, 얄푸른 연기로 꺼지려는도다.

‘마돈나’ 오너라 가자, 앞산 그리매(*)가, 도깨비처럼, 발도 없이 이곳 가까이 오도다.
아, 행여나, 누가 볼는지 - 가슴이 뛰누나, 나의 아씨여, 너를 부른다.

‘마돈나’ 날이 새련다. 빨리 오려무나, 사원(寺院)의 쇠북이, 우리를 바웃기 전에.
네 손이 내 목을 안아라. 우리도 이 밤과 같이, 오랜 나라로 가고 말자.

‘마돈나’ 뉘우침과 두려움의 외나무다리 건너 있는 내 침실 열 이도 없느니!
아, 바람이 불도다. 그와 같이 가볍게 오려무나, 나의 아씨여, 네가 오느냐?

‘마돈나’ 가엾어라, 나는 미치고 말았는가, 없는 소리를 내 귀가 들음은 - ,
내 몸에 피란 피 - 가늠의 샘이, 말라버린 듯, 마음과 목이 타려는도다.

‘마돈나’ 언젠들 안 갈 수 있으랴, 갈 테면, 우리가 가자, 끄을려 가지 말고!
너는 내 말을 믿는 '마리아' - 내 침실이 부활의 동굴임을 네야 알련만……

‘마돈나’ 밤이 주는 꿈, 우리가 얽는 꿈, 사람이 안고 궁구는 목숨의 꿈이 다르지 않느니,
아, 어린애 가슴처럼 세월 모르는 나의 침실로 가자, 아름답고 오랜 거기로.

‘마돈나’ 별들의 웃음도 흐려지려 하고, 어둔 밤 물결도 잦아지려는도다.
아, 안개가 사라지기 전으로, 네가 와야지, 나의 아씨여, 너를 부른다.


(『白潮』 3호, 1923)

* 그리매 또는 그르메

목록
미만부

새 글

  1. 메도우 선주문 12/9 (목) 낮 12시 ~
  2. 팝콘 기습특가 12/8 (수)
  3. 코보게, 그림 맞추기 (퍼즐) 출시 특가 12/8 (수) 오전 11시 ~ 12/9 (목) 오전 11..
  4. 다이스렐름 2021년 12월 두 번째 소식지
  5. 언더독게임즈 크리스마스 기념 할인 12/7 (화) ~ 12/21 (화)
  6. 스마트 10 출시 특가 12/7 (화) ~ 12/31 (금)
  7. 응급상황 출시 특가 12/7 (화) ~ 12/31 (금)
  8. 보드게임 공장 - 중국 BangWee Industry
  9. 블랙 소나타 출시 특가 12/7 (화) ~ 12/14 (화)
  10. 50 클루 시즌 2 마리아 3부작 세트 출시 특가 12/7 (화) ~ 12/14 (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