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황씨신문 (http://sulfur.pe.kr)
이상화
지금은 남의 땅 -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나는 온몸에 햇살을 받고
푸른 하늘 푸른 들이 맞붙은 곳으로
가르마 같은 논길을 따라 꿈 속을 가듯 걸어만 간다.

입술을 다문 하늘아, 들아,
내 맘에는 내 혼자 온 것 같지를 않구나!
네가 끌었느냐, 누가 부르더냐. 답답워라, 말을 해 다오.

바람은 내 귀에 속삭이며
한 자욱도 섰지 마라, 옷자락을 흔들고.
종다리는 울타리 너머 아씨같이 구름 뒤에서 반갑다 웃네.

고맙게 잘 자란 보리밭아,
간밤 자정이 넘어 내리던 고운 비로
너는 삼단 같은 머리털을 감았구나, 내 머리조차 가뿐하다.

혼자라도 가쁘게나 가자.
마른 논을 안고 도는 착한 도랑이
젖먹이 달래는 노래를 하고, 제 혼자 어깨춤만 추고 가네.

나비 제비야 깝치지 마라.
맨드라미 들마꽃에도 인사를 해야지.
아주까리 기름을 바른 이가 지심 매던 그 들이라 다 보고 싶다.

내 손에 호미를 쥐어 다오.
살진 젖가슴과 같은 부드러운 이 흙을
발목이 시도록 밟아도 보고, 좋은 땀조차 흘리고 싶다.

강가에 나온 아이와 같이,
짬도 모르고 끝도 없이 닫는 내 혼아
무엇을 찾느냐, 어디로 가느냐, 웃어웁다, 답을 하려무나.

나는 온몸에 풋내를 띠고,
푸른 웃음 푸른 설움이 어우러진 사이로
다리를 절며 하루를 걷는다. 아마도 봄 신령이 지폈나 보다.

그러나, 지금은 - 들을 빼앗겨 봄조차 빼앗기겠네.

* 이상화 (李相和, 1900~1943) : 대구. 호는 상화(尙火). 『백조』 (1922) 동인으로 창간호에 「나의 침실로」를 발표. 약 10년 동안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1926 『개벽』) 등 시 19편을 남겼음.

목록
미만부

새 글

  1. 팝콘에듀, 어-흥!나는 설맞이 할인전 1/19 (수) ~ 2/8 (화)
  2. 크리처 컴포트 : 메이플 밸리의 겨울나기 출시 특가 1/19 (수) ~ 2/8 (화)
  3. 달빛 아래에서 수를 출시 특가 1/19 (수) ~ 2/8 (화)
  4. 드본 한국어판 출시 특가 1/18 (화) ~ 1/25 (화)
  5. 판타지 디펜스 특가 1/17 (월) ~ 2/7
  6. 케메트: 피와 모래 규칙서와 참조표 재생산 공지
  7. 코보게 2022년 1월 17일 소식지
  8. 로빈슨 크루소 확장 사냥꾼 (Robinson Crusoe: Hunter) *
  9. 트레킹 12 확장 공룡발굴 (Trek 12: ArcheoTREK) *
  10. 트레킹 12 확장 발렌타인 데이 (Trek 12: de la Saint Valent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