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백학 (白鶴)

황씨신문 (http://sulfur.pe.kr)
라술 감자토비치 감자토프
가끔 생각하지, 피로 물든 들녘에서
돌아오지 않는 병사들이
잠시 고향땅에 누워보지도 못하고
백학으로 변해 버린 듯하여

그들은 그 옛적부터 지금까지
날아만 갔어. 그리고 우리를 불렀어
그래서 우리는 자주 슬픔에 잠긴 채
하늘을 바라보며 말을 잊는 건 아닐까?

오늘 석양이 저물어 갈 무렵
안개 속의 학들이
마치 땅 위의 사람들이 다리를 끌며 가듯,
대오를 지어 날아가고 있구나

날아가네, 기나긴 여정을
꺼이꺼이 누군가의 이름을 부르며
혹 그래서 우리 아바르말이 개벽 이래
학의 소리와 닮은 것이 아닐까?

날아가네, 날아가네, 저 하늘에 지친 학의 무리
내 지난 친구들과 혈육들이
무리지은 대오의 그 조그만 틈새,
그 자리가 혹 내 자리는 아닐런지!

그날이 오면 학들과 더불어
나는 회정색의 그 어스름 속을 날아가리,
대지에 남겨 둔 그대들 모두를
천상 아래 새처럼 부르면서
목록
미만부

새 글

  1. 보드엠 이 주의 특가 9/16 (목) ~ 9/23 (목) 낮 12시
  2. 쿼키 서킷 오류 수정 카드 주소변경 신청 9/17 (금) ~ 9/23 (목)
  3. ALG판 윙스팬과 유럽 확장 오류 수정 카드 배송과 판매 안내
  4. 쿵푸 파이터 와디즈 펀딩 9/16 (목) 저녁 7시 ~ 9/30 (목)
  5. 렛츠 런 외 선주문 9/17 (금) 저녁 8시 ~ 9/30 (목) 저녁 8시
  6. 컬러풀 세렝게티 (Colorful Serengeti) *
  7. 보드엠 2021년 9월 소식지
  8. 아쿠아 가든, 아크틱 할인 9/16 (목)
  9. 와일드: 세렝게티 (Wild: Serengeti)
  10. 아르낙의 잊혀진 유적 - 솔로 캠페인 확장 쿠틸 교수를 찾아서 (Lost Ruins of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