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소년

황씨신문 (http://sulfur.pe.kr)
윤동주

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 단풍잎 떨어져 나온 자리마다 봄을 마련해 놓고 나뭇가지 위에 하늘이 펼쳐 있다. 가만히 하늘을 들여다보려면 눈썹에 파란 물감이 든다. 두 손으로 따뜻한 볼을 씃어 보면 손바닥에도 파란 물감이 묻어난다. 다시 손바닥을 들여다본다. 손금에는 맑은 강물이 흐르고, 맑은 강물이 흐르고, 강물 속에는 사랑처럼 슬픈 얼굴 ― 아름다운 순이의 얼굴이 어린다. 소년은 황홀히 눈을 감아 본다. 그래도 맑은 강물은 흘러 사랑처럼 슬픈 얼굴 ― 아름다운 순이의 얼굴은 어린다.

(1939)
목록
미만부

새 글

  1. 개구리 수프 (Soupe a la Grenouille) *
  2. World of Warcraft: Wrath of the Lich Kin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 왕의 분노) *
  3. 코보게 7월 신작 기획전 7/26 (월) 오전 9시 ~ 밤 12시
  4. 메르브 수정 규칙서 배송지 변경 신청 7/23 ~ 7/28 (수)
  5. 보드엠 이 주의 특가 7/22 (목) ~ 7/29 (목) 낮 12시
  6. 키포지 온라인 대전
  7.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 왕의 분노 소식
  8. 쿼키 서킷 오류 안내
  9. 네메시스 플레이 매트 선주문 7/21 ~ 7/23 (금) 오전 9시
  10. 다이스렐름 2021년 7월 21일 소식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