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6년 9월 17일

<달려라 하니> - 마지막회에서

<달려라 하니>는 하니가 마라톤에서 시간을 한참 넘긴 뒤에 결승점을 지나면서 끝난다. 아래는 그때 나오던 마지막 해설이다.

<달려라 하니>에서 해설을 맡은 건 성우 최수민. 그런데 최수민 씨는 하니와 사이가 매주 좋지 않던 나예리 역이었다는 사실. 원수처럼 여기던 사람이 이런 해설을 해 주다니, <미래용사 볼트론>의 도입부 해설과 마찬가지로 역시 아이러니하다.

야무지게 다문 입도 작고
꼭 쥔 손도 작고
키는 더더욱 작았던 아이.
아직은 엄마 품에서 응석을 부릴 나이에
그 뒷모습이 쓸쓸했던 아이.
하늘 끝까지라도 달려겠다던 아이.
그래서 처음부터 악바리라 불리웠던 아이.
그 이름은 하니.
나중에 웃는 아이 하니.
목록
미만부

새 글

  1. 18Korea 확장 여행과 기차 선주문 10/21 (목) ~ 11/10 (수)
  2. 보드엠 이 주의 특가 10/21 (목) ~ 10/28 (목) 낮 12시
  3. 보드피아, 네이버 스토어로 완전히 옮김
  4. 팝콘 기습특가 10/20 (수)
  5. 이야기 재단사 출시 특가 10/20 (수) ~ 10/26 (화)
  6. 13일의 금요일 출시 특가 10/20 (수) ~ 10/26 (화)
  7. 행복한바오밥, 48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 참가 10/20 (수) ~ 10/23 (토)
  8. 글렌 모어 연대기 규칙서 오류 안내
  9. 클루 라이어 에디션 출시
  10. 서커스타 출시 특가 10/19 (화) ~ 10/31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