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6년 9월 17일

<달려라 하니> - 마지막회에서

<달려라 하니>는 하니가 마라톤에서 시간을 한참 넘긴 뒤에 결승점을 지나면서 끝난다. 아래는 그때 나오던 마지막 해설이다.

<달려라 하니>에서 해설을 맡은 건 성우 최수민. 그런데 최수민 씨는 하니와 사이가 매주 좋지 않던 나예리 역이었다는 사실. 원수처럼 여기던 사람이 이런 해설을 해 주다니, <미래용사 볼트론>의 도입부 해설과 마찬가지로 역시 아이러니하다.

야무지게 다문 입도 작고
꼭 쥔 손도 작고
키는 더더욱 작았던 아이.
아직은 엄마 품에서 응석을 부릴 나이에
그 뒷모습이 쓸쓸했던 아이.
하늘 끝까지라도 달려겠다던 아이.
그래서 처음부터 악바리라 불리웠던 아이.
그 이름은 하니.
나중에 웃는 아이 하니.
목록
미만부

새 글

  1. 마블 유나이티드 (Marvel United) *
  2. 몬스터 클래시 (Monster Clashhh!!!) *
  3. 서커스타 (Circustar) *
  4. 픽픽 (Pick Pic) *
  5. 카탄 3D (CATAN: 3D Edition) *
  6. 디스 워 오브 마인 : 개 카드 (This War of Mine: The Dog Card) *
  7. 디스 워 오브 마인 미니확장 TV SET 프로모 카드 (This War of Mine: TV Set Promo) *
  8. 디스 워 오브 마인 확장판 폐허가 된 도시의 이야기 (This War of Mine: Tales from..
  9. 사바나 파크 (Savannah Park) *
  10. 디아스포라 (Diáspor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