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6년 9월 17일

<달려라 하니> - 마지막회에서

<달려라 하니>는 하니가 마라톤에서 시간을 한참 넘긴 뒤에 결승점을 지나면서 끝난다. 아래는 그때 나오던 마지막 해설이다.

<달려라 하니>에서 해설을 맡은 건 성우 최수민. 그런데 최수민 씨는 하니와 사이가 매주 좋지 않던 나예리 역이었다는 사실. 원수처럼 여기던 사람이 이런 해설을 해 주다니, <미래용사 볼트론>의 도입부 해설과 마찬가지로 역시 아이러니하다.

야무지게 다문 입도 작고
꼭 쥔 손도 작고
키는 더더욱 작았던 아이.
아직은 엄마 품에서 응석을 부릴 나이에
그 뒷모습이 쓸쓸했던 아이.
하늘 끝까지라도 달려겠다던 아이.
그래서 처음부터 악바리라 불리웠던 아이.
그 이름은 하니.
나중에 웃는 아이 하니.
목록
미만부

새 글

  1. 보드게임몰 소식지 브금레터 2022년 5월호
  2. 갤럭시 트러커 출시 특가, 보드피아 할인 5/17 (화) ~ 5/23 (월) 낮 12시
  3. 카페 엑스프레소 (Café) *
  4. 구텐베르크 - 활자의 혁명 (Gutenberg) *
  5. 카드 슬리브 정보 모음
  6. 분레이크 출시 특가, 다이스렐름 가정의 달 할인 5/17 (화) ~ 6/14
  7. 언매치드 : 빨간 망토 소녀 vs 베어울프 (Unmatched: Little Red Riding Hood vs. Beowulf..
  8. 언매치드 코블 & 포그 (Unmatched: Cobble & Fog) *
  9. 스크래블 오리지널 - 2022 (Scrabble) *
  10. 시타델 - 2022 (Citadel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