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9년 1월 9일

수퍼 멍멍을 하는 거야 볼트

스튜디오 안에만 살아서 세상 물정 모르는 흰둥이 개 볼트가 어쩌다 진짜 세상에 나가게 되고 거기서 세파에 찌든 말라깽이 검둥이 고양이 미튼스를 만난다. 그리고 볼트가 진짜 영웅이라고 믿고 있는 뚱땡이 햄스퍼 라이노도 만난다. 우정을 살짝 곁들인 이 셋의 좌충우돌 헐리우드를 찾아가는 모험 이야기. 물론 볼트의 주인인 여자 아이 페니의 눈물로 감동샘을 자극하는 걸 빼놓으면 안 된다.

이거 어디서 많이 본 거다. 그렇다. 그랬던 것이다. 헐리우드 영화의 뻔한 공식 중 하나와 똑같다. 백인-흑인-뚱땡이-어린이. 어려서부터 이런 구성으로 애들을 길들여서는 큰 뒤에도 헐리우드 영화에 쉽게 빠지게 만드나봐. 이 영화를 두고 애니메이션판 트루먼쇼라고 하는 말도 있지만 어불성설일세.

픽사가 참여하진 않았어도 3D 애니메이션 기술은 좋다. 특히 풀을 묘사한 건 놀라웠다. 진짜 사진 같았거든. 사진 같았어. 바람이 불어도 움직이지 않는 풀은 사진이니까 사진 같았지. 풀이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어쨌든 기술은 좋았다. 내용이 뻔해서 그렇지.

얘네들은 기술 발전시키는 거랑 설정 바꾸는 것밖에 못 하는 것 같다. 아니면 아예 안 하든가. 내용이 만날 거기서 거기다. 설정 달라진 거랑 애니메이션이란 것만 빼면 그냥 헐리우드 영화랑 다를 게 별로 없다. 그래서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보통은 되지만 그 이상은 되지 못한다. 90년대 초중반까지는 그래도 괜찮았는데 요즘 나오는 건 정말 딱 시간 때우기용이다.

한편 영화에서 볼트가 미튼스를 협박하며 말하지. 초록눈을 가진 남자가 있는 곳을 밝히라고. 하지만 개는 사람 기준으로 볼 때 색맹이다. 빛깔을 구분하지 못한다. 소와 마찬가지로 개도 모든 게 흑백으로만 보인다고 한다. 그러니까 볼트는 칼리코 박사가 초록눈인지 아닌지 알 수 없고 초록이 뭔지도 모를 수밖에 없다.

덧붙여 조카들에게 감사를. 가엾게도 우리말 제작진 확인하려는 이모 때문에 끝까지 남아 있었다. 이제는 나가자는 말도 꺼내지 못하다니.

목록
미만부

새 글

  1. 보드엠 이 주의 특가 9/16 (목) ~ 9/23 (목) 낮 12시
  2. 쿼키 서킷 오류 수정 카드 주소변경 신청 9/17 (금) ~ 9/23 (목)
  3. ALG판 윙스팬과 유럽 확장 오류 수정 카드 배송과 판매 안내
  4. 쿵푸 파이터 와디즈 펀딩 9/16 (목) 저녁 7시 ~ 9/30 (목)
  5. 렛츠 런 외 선주문 9/17 (금) 저녁 8시 ~ 9/30 (목) 저녁 8시
  6. 컬러풀 세렝게티 (Colorful Serengeti) *
  7. 보드엠 2021년 9월 소식지
  8. 아쿠아 가든, 아크틱 할인 9/16 (목)
  9. 와일드: 세렝게티 (Wild: Serengeti)
  10. 아르낙의 잊혀진 유적 - 솔로 캠페인 확장 쿠틸 교수를 찾아서 (Lost Ruins of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