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13년 4월 22일

구피

어쩌다 보니 구피를 키우게 됐다. 엄마는 붕어라고 부르신다. 한번도 구피라고 부른 적 없다.

2012.10.08
물고기 10마리가 생겼다
2012.10.10
나갔다 왔더니... 어항에 죽음이 다녀가셨네
2012.10.12
내가 잠든 사이에... 어항에 죽음이 또 다녀가셨어
2012.10.14
어항에 죽음이 또 다녀갔어. 1시간 전까지만 해도 움직였는데...
2012.11.01
어항에 또 죽음이 가녀갔다. 몸집도 작고 잘 먹지도 않는 것 같았고 늘 따로 놀았는데...
2013.03.25
구피가 새끼를 낳았다 4마리
2013.04.29
새끼 8마리를 또 낳았다.
2013.05.16
새끼를 밴 암놈 한 마리가 새로 왔다.
2013.06.13
30cm 큐브 어항 도착
2013.09.11
네온 테트라 10마리 사왔다. 엄마가 송사리 사왔냐고 하셨어.
2013.09.26
코리도라스 팬더 3마리랑 생이생우 11마리 사왔다.
2013.10.06
처음으로 구피가 병들어 죽었다. 꼬리가 좀 이상한 게 아니라 병든 거라는 걸 진작 알아챘더라면 고칠 수 있지 않았을까. 아파하는 거 힘들어하는 거 눈에 보였는데도 해줄 수 있는 게 소금욕밖에 없어서 미안 ㅠㅠ
2013.11.09
새우 새끼 발견!
뉴트리노 | 황씨신문
글 주소 복사하기 sulfur.pe.kr/tn

펌 금지

목록
제목 본문
다음목록
미만부

새 글

  1. 살롯의 거미줄 / 엔윈 브룩스 화이트 / 시공주니어
  2. 온라인 게임 링크
  3. 아이소이 틴트
  4. ‘끔’자로 끝나는 말
  5. ‘금’자로 끝나는 말
  6. ‘래’자로 끝나는 말
  7. 내가 갖고 있는 보드게임
  8. 보드게임 까페
  9. 보드게임 링크
  10. 보드게임 파는 곳
너나 먹어! 미친 소!
  1. 황씨신문은 불여우에서 가장 잘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