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13년 2월 26일

엄마 웃게 만들기

2009년에 산 체크 극세사 옷감이 있는데 드디어 25일 그걸 썼다. 원래 생각했던 건 만들지 않고 엉뚱한 걸 만들긴 했지만 어쨌든 우여곡절 끝에 뭔가 만들긴 만들었다.

엄마가 물으셨다.

저기 방에 있는 상자에 있는 건 또 뭐냐?

어, 그건 내가 한복 만들려고 산 옷감이야.

엄마는 입도 벌리지 못하고 소리도 내지 못하고 끽끽거리면서 웃으셨다. 내가 참지 말고 그냥 소리 내서 웃으라고 했지만 엄마는 그렇게 끽끽거리면서 한참을 웃으셨다.

뉴트리노 | 황씨신문
글 주소 복사하기 sulfur.pe.kr/tn

펌 금지

목록
제목 본문
다음목록
미만부

새 글

  1. 러브 레터 2017 (연애편지; Love Letter)
  2. 스프롤로폴리스 (Sprawlopolis)
  3. 피츠 확장 (FITS Board Expansion)
  4. 피츠 (FITS)
  5. 보틀 임프 (The Bottle Imp)
  6. 페이퍼 사파리 (Paper Safari)
  7. 헥스피드 (Hexxpeed)
  8. 몬스터 스매시 (Monster Smash)
  9. 제르츠 (ZÈRTZ)
  10. 짜르 (TZA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