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13년 2월 26일

엄마 웃게 만들기

2009년에 산 체크 극세사 옷감이 있는데 드디어 25일 그걸 썼다. 원래 생각했던 건 만들지 않고 엉뚱한 걸 만들긴 했지만 어쨌든 우여곡절 끝에 뭔가 만들긴 만들었다.

엄마가 물으셨다.

저기 방에 있는 상자에 있는 건 또 뭐냐?

어, 그건 내가 한복 만들려고 산 옷감이야.

엄마는 입도 벌리지 못하고 소리도 내지 못하고 끽끽거리면서 웃으셨다. 내가 참지 말고 그냥 소리 내서 웃으라고 했지만 엄마는 그렇게 끽끽거리면서 한참을 웃으셨다.

목록
미만부

새 글

  1. 안도르의 전설 확장 #3 2부 북부를 향한 여정 (Die Legenden von Andor: Die Reise in d..
  2. 코보게 2021년 1월 18일 소식지
  3. 상인들의 계곡 오류 관련 공지
  4. 캘리코 선주문 1/19 ~ 2/7 (일)
  5. 호러 퍼즐 어드벤처 게임 50 Clues 펀딩 1/29 (금) 2시 ~
  6. 링코 (Linko) *
  7. 정령섬 프로모 들불의 심장 (Spirit Island: Heart of Wildfire) *
  8. 보드엠 2021년 1월 소식지
  9. 신종 사기 문자 2
  10. 좀비사이드 흑사병, 랠리맨 GT 1/18 (월) 3시 판매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