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8년 11월 7일

모기의 복수

난 모기를 잘 잡는다. 모기를 잡는 데는 파리채보다는 맨손이 제격이다. 두 손으로 박수 치듯 모기 잡기, 한 손으로 주먹 쥐듯 모기 잡기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 날고 있는 모기를 잡는 건 기본이다.

파리는 더 잘 잡는다. 한밤중에 불을 끄고는 플라스틱 자를 튕겨 날아다니는 파리를 느낌으로만 잡을 정도다. 물론…… 딱 한 번뿐이었지만.

하지만 파리를 잡는 데는 역시 파리채가 딱이다. 한번에 거의 열 마리를 잡은 적도 있다. 그림 동화에 나오는 재단사는 명함도 못 내민다. 물론…… 돼지우리 근처에 가면 누구라도 그렇게 잡을 수 있긴 하다. 파리가 떼로 모여 있으니까.

오늘이 벌써 입동인데도 어젯밤에는 방에 모기 한 마리가 날아다니고 있었다. 지금 당장 내 피를 빨아먹고 말고는 중요하지 않다. 혹시라도 저 모기가 살아남아 새끼를 치게 된다면…… 아,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

짝!

두 손으로 박수 치는 기법을 썼다.

어? 분명히 잡은 것 같은데 모기 시체가 보이질 않는다. 하지만 곧 모기 날개 한쪽이 하느작하느작 천천히 떨어지는 걸 볼 수 있었다. 잡은 게 맞는데 대체 모기 시체는 어디에 있는 걸까?

“윽!”

물컵. 가득 따라놓고 한 모금도 마시지 않은 맛있는 내 물. 모기 시체는 물 위에 둥둥 떠 있었다. 모기는 거의 상처도 없이 참 깔끔하게도 잘 잡았더군.

부록. 뱀의 복수

황씨신문 (http://sulfur.pe.kr)

이건 어려서 들은 얘기.

어떤 아저씨가 뱀을 잡았다. 해서 뱀술을 담궜다. 아니 뱀술을 담그기 위해 뱀을 잡았는지도 모른다.

하여튼 차례야 어떻든 뱀을 소준지 청준지에 담가두고 시간이 좀 지난 뒤 아저씨는 술이 어떻게 됐나 보러 갔다. 아, 그런데 술병 속에는 뱀만 들어있는 게 아니었다. 쥐가 함께 들어있던 것이었다. 뱀이 죽기 전 쥐를 뱉어내서 술을 못쓰게끔 복수를 하였다고들 했다지.

뉴트리노 | 황씨신문
글 주소 복사하기 sulfur.pe.kr/tn

펌 금지

목록
제목 본문
다음목록
미만부

새 글

  1. 러브 레터 2017 (연애편지; Love Letter)
  2. 스프롤로폴리스 (Sprawlopolis)
  3. 피츠 확장 (FITS Board Expansion)
  4. 피츠 (FITS)
  5. 보틀 임프 (The Bottle Imp)
  6. 페이퍼 사파리 (Paper Safari)
  7. 헥스피드 (Hexxpeed)
  8. 몬스터 스매시 (Monster Smash)
  9. 제르츠 (ZÈRTZ)
  10. 짜르 (TZA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