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6년 9월 22일

수양딸

MBC에서 <꼭 한 번 만나고 싶다>를 보는데 어릴 때 수양딸로 갔다가 식모살이를 했던 얘기가 나왔다. 그래서 그럼 나도 그때 수양딸로 보냈으면 식모가 됐을까? 하고 엄마한테 물었더니 그건 농담이었다는 거야. 피이.

형제들이 터울이 좀 있는 편이긴 하지만 어쨌거나 난 많이 늦게 태어났다. 그런데 내가 태어났을 때 어느 선생네 집에서 자기네는 아들 하나뿐이니 나를 데려다 키우는 게 어떻겠느냐고 했었단다. 그때 우리 집에서 이걸 적극 찬성한 지구인이 하나 있었는데 그 지구인이 내세운 주장이 이렇다.

우선은 그 집에서 막내를 데려다 키우게 하자. 그럼 엄마도 애를 키우느라 고생을 안 해도 된다. 그리고 나중에 애가 다 크면 그때 가서 데려오면 된다. 그럼 이문이다.

이런 주장을 편 게 바로 작은오빠다. 오빠 미워.

뉴트리노 | 황씨신문
글 주소 복사하기 sulfur.pe.kr/tn

펌 금지

목록
제목 본문
다음목록
미만부

새 글

  1. 잠자는 여왕 (슬리핑 퀸즈; Sleeping Queens)
  2. 스위시 (Swish)
  3. 베니스 커넥션 (Venice Connection)
  4. 틱택토 어택 (Tic Tac Toe Attack)
  5. 슈퍼 라이노! (Rhino Hero)
  6. 러브 레터 (Love Letter)
  7. 판타지 디펜스 확장 스톤킹 (Fantasy Defense: The Stone King)
  8. 판타지 디펜스 (Fantasy Defense) 킥스타터판
  9. 셜록 13 (Sherlock 13)
  10. 도망자 (Fugitive)
  1. 황씨신문은 불여우에서 가장 잘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