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6년 8월 11일

안 먹어서 안 큰다

[세계일보] 위와 장이 약하면 아이 성장 느리고 약골

반갑다. 당연한 얘기를 이렇게 솔직하게 잘 쓴 글은 처음 본다. 딱 내 얘기네. 입이 짧다는 거지. 비위도 약하고. 장도 튼튼한 것 같지는 않아. 어려서 한 번 아팠던 게 뇌리에 박혀서 그렇게 생각하는 걸까? 좋아, 장은 쓸만하다고 치자.

일곱 살 때인가, 한 달인가 두 달 동안 밥 한 톨 먹지 않고 산 적이 있다. 하루에 남양 요구르트만, 그것도 딱 두 개만 먹고 살았다는데, 그때는 음식물을 혀로 넘기는 방법을 까먹어서 '밥을 물고만 있고 삼키질 못하는 경우'였지만 지금이라고 뭐 크게 나아진 것 같지도 않다. 밥상을 차려놓으면 제 시간에는 절대 밥상 앞에 앉지 않기, 툭하면 괜히 입맛 떨어지기, 밥그릇 안에 든 밥알 세기 (난 절대 부인하는 일), 밥상 앞에서 기도하기 (이것도 부인), 남이 밥을 잘 먹는 것만 봐도 그냥 배부르기 등등. 어려선 우유도 잘 먹지 않았다. 한약을 먹이라고 하지만, 밥도 안 먹는 마당에 한약이라고 잘 먹을까. 돈 받고 먹었다.

난 먹고 사는 게 정말 큰일이다. 고등학교 3년 동안은 대입에 지장을 줄까봐 열심히 꼬박꼬박 챙겨 먹었고, 지금도 혹시 어디서 쓰러질까봐 그리고 끔찍한 변비가 생길까봐 어렸을 때에 비하면 나름대로 잘 챙겨먹는다.

아, 정말 먹고 사는 데 걱정이 없었으면 좋겠다. 요새 또 입맛이 없거든. 나는 잘 먹기만 하면 문제가 없을 것 같은데.

뉴트리노 | 황씨신문
글 주소 복사하기 sulfur.pe.kr/tn

펌 금지

목록
제목 본문
다음목록
미만부

새 글

  1. 러브 레터 2017 (연애편지; Love Letter)
  2. 스프롤로폴리스 (Sprawlopolis)
  3. 피츠 확장 (FITS Board Expansion)
  4. 피츠 (FITS)
  5. 보틀 임프 (The Bottle Imp)
  6. 페이퍼 사파리 (Paper Safari)
  7. 헥스피드 (Hexxpeed)
  8. 몬스터 스매시 (Monster Smash)
  9. 제르츠 (ZÈRTZ)
  10. 짜르 (TZA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