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6년 2월 24일

'다리다'와 '달이다'

오늘 어느 가게 유리창에 '홍삼을 다려 드립니다'라고 쓰여 있는 걸 봤다. 주름을 없애고 판판하게 잘 다린 홍삼은 어디에 쓰는 걸까?

  • 다리다 : 다리미로 옷을 판판하게 문질러 다릴 때 쓰는 말. → 다리고, 다려, 다려서
  • 달이다 : 약 같은 것을 끓여서 진하게 우려낼 때 쓰는 말. → 달이고, 달여, 달여서

'달이다'를 써야 하는 곳에 '다리다'를 잘못 쓰는 일이 많아 보인다.

1. '다리다'가 쓰이는 예

황씨신문 (http://sulfur.pe.kr)
치마를 다리미로 다려서 구김살을 펴야 합니다. (○)
치마를 다리미로 달여서 구김살을 펴야 합니다. (×)

2. '달이다'가 쓰이는 예

황씨신문 (http://sulfur.pe.kr)
홍삼을 달여 드립니다. (○)
홍삼을 다려 드립니다. (×)
목록
미만부

새 글

  1. 로터스 프로그 2022년 2월 소식지
  2. 불릿 스타 오류 공지
  3. 류리크 배송 지연 공지
  4. 라 그랑하 디럭스 에디션 한글판 소식
  5. 커피 트레이더 관련 MTS 공지
  6. 브라질: 임페리얼 선주문 1/25 (화) 낮 12시 ~ 2/14 (월)
  7. 부패한 성배 니브 캐릭터 거짓 맹세 카드 관련 서먼게임즈 공지
  8. 코보게 2022년 1월 24일 소식지
  9. 하비게임몰 2022년 설맞이 세일
  10. 보드엠, 다이소몰 주말 특가 1/21 (금) ~ 1/23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