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윷놀이 *

만든이조상님
인원2~ 명
난이도 보통
언어의존성 없음
외국에서 들여온 보드게임이 아무리 신선하고 재밌어도 윷놀이의 재미에는 미치지 못한다.

윷을 던질 때의 손맛, 말을 몽땅 업어가서 한 방을 노리는 노림수, 오른쪽으로 갈까 왼쪽으로 갈까 갈림길에서의 선택, 다시 말해 말판을 놓는 전략, 꼴찌를 하다가도 모와 윷 몇 번에 선두를 잡고 일등으로 올라서는 쾌감.

이런 게 외국 보드게임에는 없다. 외국 보드게임에는 업어가는 개념도 거의 없고, 무엇보다도 일단 같은 칸에 들어갔을 때 상대방 말을 잡아서 출발점으로 보내는 일도 거의 거의 없다. 같은 칸에 그냥 같이 있거나 아니면 한 칸 앞서거나 그러더라고. 아, 심심해. 잡는 게 없다니. 게다가 꼴찌는 뒤쳐지면 이기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하지만 윷놀이에서는 한순간에 판이 뒤집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꼴찌도 끝까지 재밌게 즐길 수 있다. 역시 문화가 다른가 봐.

윷놀이는 별 여섯 개를 줘도 부족하다. 윷판을 북두칠성과 연관짓는 만큼 별 일곱 개를 줘야겠다.

윷은 상업용으로 나오는 건 너무 잘 굴러서 별로고 집에서 직접 밤나무를 깍아 만든 윷이 최고다. 어려서 한때는 윷놀이가 얼마나 재밌었는지 학교에 가서도 친구들이랑 해야겠다 싶어서 엄마 몰래 부엌칼을 가져다가 나무를 깎아 키 작은 윷을 만든 적도 있다.

도 - 돼지
개 - 개
걸 - 양
윷 - 소
모 - 말

사람 수에 크게 영향을 받지는 않지만 그래도 두 명씩 조를 짜서 하는 게 더 재밌다.
  • 뉴트리노 | 황씨신문
  • 펌 금지
  • 글 주소 - http://sulfur.pe.kr/tn?game/69
댓글달기 0
3500
이름 Name 저장
암호 Password
목록
제목 본문 댓글
다음목록
미만부

새 글

  1. 잠자는 여왕 (슬리핑 퀸즈; Sleeping Queens)
  2. 스위시 (Swish)
  3. 베니스 커넥션 (Venice Connection)
  4. 틱택토 어택 (Tic Tac Toe Attack)
  5. 슈퍼 라이노! (Rhino Hero)
  6. 러브 레터 (Love Letter)
  7. 판타지 디펜스 확장 스톤킹 (Fantasy Defense: The Stone King)
  8. 판타지 디펜스 (Fantasy Defense) 킥스타터판
  9. 셜록 13 (Sherlock 13)
  10. 도망자 (Fugitive)
  1. 황씨신문은 불여우에서 가장 잘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