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차렷! 인사!

아래 답글을 읽어보니 새해 인사를 꺼려하시는 것 같지만
오히려 그래서 더 하고싶은 못된 마음이 생겨서(크크크^^)
주책없이 글을 올립니다.
며칠동안 인터넷에 접속하지 못하는 바람에 오늘 여기저기
인사를 드리며 다니는 중이죠.
근데 막상 하려고 보니 마땅한 것이 없네요.
복 많이 받으라는 말은 너무 흔하고....

에라 모르겠다.
새해에는 황씨신문 부수 팍팍 늘기를 빕니다.
^^;
수정/삭제
쓰기 목록
미만부 spampoi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