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9년 3월 23일

솔의 여왕이란?

신문을 읽는데 솔의 여왕이란 제목이 보였다. 어? 도대체 솔의 여왕이라니 처음 들어보는데 그게 뭘까?

머릿속에 떠오른 건 말 그대로 솔. 그러니까 칫솔과 구둣솔이다. 소나무와 솔개까지도 떠올랐지만 전혀 감을 잡을 수 없다.

기사를 좀 읽어보니 아레사 프랭클린이 미국 오바마 대통령 취임식에서 노래를 불렀다는 말이 나온다. 그제서야 가수라는 걸, 솔이 soul을 말한다는 걸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쏘울의 여왕도 아니고 솔의 여왕이라고 할 게 뭐람. 웃긴다.

가수를 가리킨다는 걸 알게 됐으면서도 여전히 솔의 여왕이란 솔의 여왕, 그러니까 도레미파솔라시도의 그 솔의 여왕으로 보인다. 솔을 유난히 잘 부르는 가수라고나 할까.

목록
미만부

새 글

  1. 개구리 수프 (Soupe a la Grenouille) *
  2. World of Warcraft: Wrath of the Lich Kin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 왕의 분노) *
  3. 코보게 7월 신작 기획전 7/26 (월) 오전 9시 ~ 밤 12시
  4. 메르브 수정 규칙서 배송지 변경 신청 7/23 ~ 7/28 (수)
  5. 보드엠 이 주의 특가 7/22 (목) ~ 7/29 (목) 낮 12시
  6. 키포지 온라인 대전
  7.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 왕의 분노 소식
  8. 쿼키 서킷 오류 안내
  9. 네메시스 플레이 매트 선주문 7/21 ~ 7/23 (금) 오전 9시
  10. 다이스렐름 2021년 7월 21일 소식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