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9년 2월 2일

내가 뽑은 2008년, 2009년을 대표하는 속담

한 해를 대표하는 고사성어나 한자를 뽑는 일이 있지만 난 쉽게 우리 속담으로 한다.

먼저 지난 해 2008년을 대표하는 속담으로 다음을 뽑았다.

눈 뜨고 당한다.

역사를 배우며 예전 별별꼴을 다 당한 선조들을 한심해 하고 비웃기도 했지만 이젠 좀 이해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일본에 나라를 뺏겼을 때도 설마 나라를 뺏기기야 하겠어 했을 거다. 눈앞에서 친일파들이 그런 꼴을 벌이는 걸 보면서도 어어 하다가 눈 뜬 채 당했을 것 같다. 그런 상황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조금 이해할 수 있게 됐다. 하여튼 지난 한 해는 눈 뜨고 당한다는 게 뭔지 실감나게 느낄 수 있던 그런 해였다.

그렇다면 이제 다가온 2009년을 대표하는 속담은 뭘까? 새해의 소망을 담는 것이어야겠지? 그래서 내가 뽑은 건 다음 속담이다.

소 뒷걸음질 치다 쥐 잡기

그렇다! 바야흐로 쥐의 해는 가고 소띠해잖아. 부디 소 뒷걸음질 치다 쥐를 잡는, 그런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나는 한 해이길 바란다. 설령 똥을 밟게 되더라도 화내지 말고.

목록
미만부

새 글

  1. 개구리 수프 (Soupe a la Grenouille) *
  2. World of Warcraft: Wrath of the Lich King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 왕의 분노) *
  3. 코보게 7월 신작 기획전 7/26 (월) 오전 9시 ~ 밤 12시
  4. 메르브 수정 규칙서 배송지 변경 신청 7/23 ~ 7/28 (수)
  5. 보드엠 이 주의 특가 7/22 (목) ~ 7/29 (목) 낮 12시
  6. 키포지 온라인 대전
  7.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 왕의 분노 소식
  8. 쿼키 서킷 오류 안내
  9. 네메시스 플레이 매트 선주문 7/21 ~ 7/23 (금) 오전 9시
  10. 다이스렐름 2021년 7월 21일 소식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