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씨신문

2008년 8월 15일

무서운 지구 / 니콜라 바버 외 / 김인숙 옮김 / 도서출판 산하

무서운 지구 표지
  • 무서운 지구 - 지식의 숲 4
  • 원제 : Violent Planet (난폭한 행성. 의역하면 깡패 지구. 히히)
  • 지은이 : 니콜라 바버, 닐 모리스, 필립 스틸
  • 옮긴이 : 김인숙
  • 감수 : 고현덕
  • 펴낸곳 : 도서출판 산하
  • 2008년 6월

사진 자료가 정말 풍부하다. 재난에 관한 내용도 최신의 것까지 아울렀다. 2008년 5월 중국 쓰촨성에서 일어난 지진에 대한 내용도 있다. 글씨도 적다. 때문에 일곱 살짜리 조카도 술술 읽는다.

문제는 용어가 어렵다는 것. 지구과학 분야의 책은 용어를 개혁하기 전에는 어쩔 수 없다. 화산쇄설물, 화산이류, 섭입, 주향이동단층, 초호 등. 나도 어려워.

종이도 고급이고 인쇄도 깨끗하게 잘 된 편이다. 책은 A4 크기.

내용에서 크게 거슬리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눈에 띄는 몇 가지를 보면 첫째, 단락 첫째 줄 들여쓰기를 하지 않고 있다. 80쪽도 그렇고 98쪽도 그렇다. 요즘은 단락 첫째 줄 들여쓰기를 하지 않는 게 유행인가 보다.

둘째, 쓰나미의 최대 높이에 대한 설명이 조금씩 다르다. 최대 높이가 30m에서 85m까지. 차이가 너무 심하지 않은가?

  • 56쪽 : 쓰나미 높이는 30m에 이르기도 한다.
  • 57쪽 : 1771년 일본을 강타한 쓰나미는 높이가 85m나 됐다.
  • 111쪽 : 초대형 쓰나미는 높이가 35m에 이르기도 한다.

셋째, 영어 번역 하나. 113쪽 아래에 있는 사진에 ‘NO FIRES WITHOUT A PERMIT’라는 영어가 있는데 이 책에서는 ‘화재는 방심하는 사이에 찾아온다’라고 번역해 두었다. 그런데 이 영어 문장은 허락 없이 불을 피울 수 없다는 뜻이다. 그대로 번역하는 대신 그냥 화재와 관련된 적당한 표어를 갖다 쓴 것일까?

넷째, 큰불이 일어난 달에 대한 표현. 116쪽을 보면 1997년 인도네시아에 5월과 6월 사이에 큰불이 나서 이웃 나라 사람들이 큰 고통을 겪었다고 되어 있다. 그런데 바로 다음 117쪽에는 같은 해 10월에 수마트라 섬에서 큰불이 나서 이웃 나라 사람들이 큰 고통을 겪었다고 되어 있다. 5월과 6월에 큰불이 나고 10월에 또 큰불이 날 수도 있는 거지만 116쪽 설명을 보면 비록 그 불이 오래도록 꺼지진 않았어도 그 뒤로는 새로 큰불이 일어나지 않았을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런데 10월에 또 다른 큰불이라니. 앞뒤가 좀 맞지 않는다.

오탈자

황씨신문 (http://sulfur.pe.kr)
  1. 30쪽 : 콜롬비아의 네바도델루이즈 산
    : 네바도델루이즈 산 → 네바도 델 루이스 산 (산 이름은 스페인어로 Nevado del Ruiz. 그런데 스페인어에 ㅈ 발음은 없다. z도 ㅅ으로 발음한다.)
  2. 84쪽 왼쪽 아래 검은 상자 7째 줄 : 꼼짝 못 하게
    : 꼼짝 못 하게 → 꼼짝 못하게 (띄어쓰기)
  3. 95쪽 오른쪽 홍수 방벽 그림 설명 : 그래서 성 주민들은
    : 성 → 섬
목록
미만부

새 글

  1. 미크로마크로 2쇄 특가 판매 ~ 5/5 (수)
  2. 듄 임페리움 출시 특가 4/20 (화) ~ 4/21
  3. 언더워터 항해기 출시 특가 4/22 (목) ~ 4/23
  4. 코보게 2021년 4월 19일 소식지
  5. 아컴 느와르 사건번호 1. 마녀숭배 살인사건 (Arkham Noir: Case #1 – The Witch Cul..
  6. 대한의 영웅들 확장 독립투사의 얼 (Champions of Korean Empire Expansions) *
  7. 대한의 영웅들 (Champions of Korean Empire) *
  8. 배틀콘 수정 카드 생산 관련 딜라이트 공지 (주소 변경 ~ 5/1)
  9. 한글판 소식 - 아컴 느와르
  10. 볼피리온 와디즈 펀딩 4/20 (화) 오후 5시 ~ 5/10 (월)